워크런

집합·라이브

이러닝

우편원격교육

닫기
우편원격교육 닫기
경영show
인문교양show
리더십show
자격증show
외국어show
생산품질show
산업특화show
고찰명:중국도시이야기
검색영역
이미지 우편원격 독서 고찰명:중국도시이야기
교육비
30,000원
학습기간
1개월

학습개요

고용보험
비환급
정원
500명
교재
고찰명:중국도시이야기
강사
최연재
수료기준
  • 1. 반영 비율 리포트 100%
  • 2. 리포트 총 평균 60점 이상(100점 만점 기준)

과정소개

강좌소개

중국의 5000년을 돌아보고(顧), 100년을 살펴보며(察), 20년 앞을 밝혀 본다(明)

이제껏 이런 중국 해설서는 없었다.
5000년 중화문명과 시진핑이 말하는 ‘두 개의 100년’, 미래 중국을 하나로 꿰뚫는다!

현재 중국은 전 세계의 화두다. 굴기하는 중국을 알고자 하는 이들이 많다. 그러나 장님 코끼리 만지듯 상하이나 베이징 등 한두 곳만 경험하고 "중국은 이렇다"고 단정짓기 쉽다. 중국이라는 함정에 빠지기 시작하는 것이다. 로마제국의 로마, 대영제국의 런던과 같은 단일 대표 도시가 중국의 역사에는 없다. 한 도시가 감당하기에는 중국의 정치, 문화의 규모와 역사의 길이가 거대하기 때문이다. 지도 위의 중국은 유럽을 덮고도 넘친다. 중화인민공화국을 구성하는 31개 성·시·자치구 하나하나가 보통 나라의 규모다. 중앙일보 중국연구소 신경진 연구원은 하나의 나라에 맞먹는 역사와 규모를 가진 25개 도시 이야기를 통해 중국이라는 전체 그림을 그려냈다. [고찰명 : 중국 도시 이야기]가 바로 그것이다. 독자들은 저자가 펼쳐놓는 도시의 탄생과 성장, 쇠퇴를 둘러싼 방대한 인간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다보면 중국의 5000년 과거와 가까운 100년을 꿰뚫는 것은 물론 앞으로의 20년을 내다볼 눈을 갖게 될 것이다. 이 책은 다양한 민족, 넓은 대륙, 유구한 역사와 문명을 가진 ‘중국’이라는 나라에 대한 효과적이고도 독특한 해설서가 되어줄 것이다.

동양의 로마 시안, 제왕의 땅 베이징, 미래 중국의 쇼케이스 상하이
현재진행형의 신화 선전, 신들의 도시 라싸...
하나의 중국을 움직이는 25개의 ‘작은 나라’, 중국 도시 이야기

문화학의 대가였던 이븐할둔은 도시의 탄생과 성장, 쇠퇴를 인간의 욕망으로 설명했다. 인류는 생존의 원시적인 필요가 충족되면 도시를 건설하거나 기존의 도시를 정복했다. 도시 건설에는 경제적 보상이나 노동을 동원할 힘이 필요했는데 도시에 앞서 강력한 정치권력이 우선했던 이유다. 중국은 다양한 종류의 도시가 탄생할 토양이 풍부했다. 중국이라는 거대한 대륙을 설명하기에, ‘도시’만한 좋은 소재가 없다. 게다가 중국에 도시는 또 얼마나 많은가. 저자 신경진은 지난 3년 동안 중앙일보의 뉴스클립 코너를 빌려 ‘중국 도시 이야기’를 연재했다. 많은 독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고찰명 : 중국 도시 이야기]으로 펴내게 된 저자는 중국 전문가로서 자신의 모든 지식과 경험을 총동원해 새로이 25개 도시 이야기를 완성했다. 책은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시안, 상하이, 베이징, 뤄양 등 대표 도시부터 한국인들의 관심이 쉽게 닿지 못하는 우루무치, 쿤밍, 라싸 같은 내륙의 깊숙한 도시까지 빠짐없이 훑는다. ‘중국’이라는 하나의 이름으로 불리지만, 저마다 다른 이야기를 품고 있는 각 도시들의 이야기가 매우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5000년 중화문명을 이해하는 1장 고(顧)!
급변하는 현재의 중국을 살펴보는 2장 찰(察)!
미래 중국의 행보를 점쳐볼 수 있는 3장 명(明)!

중국을 알고자 하는 이들마다 접근법이 다를 것이다. 관심을 갖는 분야도 마찬가지다. 역사, 경제, 문화, 정치, 사회 등 알아야 할 것들은 많지만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그리고 또 이것들을 어떻게 해야 모두 섭렵할 수 있을지 막막하다. 이런 사람들에게 이 책 [고찰명]은 손쉬운 해결책이다. 중국의 25개 도시를 3장으로 나누어, 중국의 과거, 현재, 미래를 이해하는 발판으로 삼았다. 1장 ‘顧, 5000년 돌아보기’에서는 먼저 동양의 로마였던 시안을 필두로 중국의 5000년 역사를 되돌아볼 수 있는 도시들을 묶었다. 난징, 뤄양, 베이징, 항저우, 지난, 하얼빈, 창춘을 소개한다. 중국의 1인자 시진핑 주석은 중국공산당을 창당한 1921년으로부터 100년이 되는 2021년과 중화인민공화국을 건국한 1949년부터 100년이 되는 2049년 중국의 꿈을 이룩하겠다고 13억 중국인과 약속했다. 시진핑의 ‘두 개의 100년’을 읽을 수 있는 근대 도시들은 2장 ‘察, 100년 살펴보기’에 모았다. 우한, 창사, 톈진, 광저우, 충칭, 선양, 구이린, 하이커우, 홍콩으로, 신산한 근대 중국인들의 삶이 녹아 있는 현장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3장 ‘明, 20년 밝혀 보기’에서는 상하이, 선전, 다롄, 청두, 우루무치, 라싸, 쿤밍, 타이베이를 다루고 중국의 미래를 전망했다. 그 속에 중국인들이 그리는 미래 중국이 녹아 있다. 얼마 전 있었던 중국공산당 18기 중앙위원회 3차 전체회의(3중전회)에서 강조하는 미래 6대 국가급 신구 중 4곳(상하이 푸둥, 톈진 빈하이, 충칭 량장, 광저우 난사)이 포함된 도시가 이 책 2장과 3장에서 소개되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중국, 어디부터 가야 할까? 무엇을 봐야 할까?
머리로 이해하고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픈 이들을 위한 가이드북

"20년의 중국을 이해하려면 선전, 200년은 상하이,
500년은 베이징, 1000년은 카이펑, 3000년은 시안으로 가봐야 한다"
중국에 수많은 도시들이 있지만, 아직 한국인들이 찾는 곳은 거리상 가깝거나 익숙한 몇 개 도시에 한정되어 있는 듯하다. 만약 비즈니스, 역사 기행, 미식 여행, 쇼핑 투어 등 다양한 목적을 가지고 중국을 방문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는 이들이 있다면 이 책은 어느 도시가 자신의 방문 목적에 적합한 곳인지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도움을 줄 뿐 아니라 그전에는 미처 알지 못했던 새로운 도시를 발견하는 기쁨도 안길 것이다. 저자는 친절하게도 본문 말미에 각 도시에서 꼭 들러야 할 명소들도 빠짐없이 소개하고 있다. 이 책은 중국에 대한 충실한 해설서임과 동시에, 앞으로 중국 도시를 방문할 계획이 있는 독자들을 위한 실용적인 가이드북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교재정보

고찰명:중국도시이야기 교재명 고찰명:중국도시이야기
저자 신경진
출판사 문학동네
출판일 2013.11.25
페이지 296
중국의 5000년을 돌아보고(顧), 100년을 살펴보며(察), 20년 앞을 밝혀 본다(明)

이제껏 이런 중국 해설서는 없었다.
5000년 중화문명과 시진핑이 말하는 ‘두 개의 100년’, 미래 중국을 하나로 꿰뚫는다!

현재 중국은 전 세계의 화두다. 굴기하는 중국을 알고자 하는 이들이 많다. 그러나 장님 코끼리 만지듯 상하이나 베이징 등 한두 곳만 경험하고 "중국은 이렇다"고 단정짓기 쉽다. 중국이라는 함정에 빠지기 시작하는 것이다. 로마제국의 로마, 대영제국의 런던과 같은 단일 대표 도시가 중국의 역사에는 없다. 한 도시가 감당하기에는 중국의 정치, 문화의 규모와 역사의 길이가 거대하기 때문이다. 지도 위의 중국은 유럽을 덮고도 넘친다. 중화인민공화국을 구성하는 31개 성·시·자치구 하나하나가 보통 나라의 규모다. 중앙일보 중국연구소 신경진 연구원은 하나의 나라에 맞먹는 역사와 규모를 가진 25개 도시 이야기를 통해 중국이라는 전체 그림을 그려냈다. [고찰명 : 중국 도시 이야기]가 바로 그것이다. 독자들은 저자가 펼쳐놓는 도시의 탄생과 성장, 쇠퇴를 둘러싼 방대한 인간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다보면 중국의 5000년 과거와 가까운 100년을 꿰뚫는 것은 물론 앞으로의 20년을 내다볼 눈을 갖게 될 것이다. 이 책은 다양한 민족, 넓은 대륙, 유구한 역사와 문명을 가진 ‘중국’이라는 나라에 대한 효과적이고도 독특한 해설서가 되어줄 것이다.

동양의 로마 시안, 제왕의 땅 베이징, 미래 중국의 쇼케이스 상하이
현재진행형의 신화 선전, 신들의 도시 라싸...
하나의 중국을 움직이는 25개의 ‘작은 나라’, 중국 도시 이야기

문화학의 대가였던 이븐할둔은 도시의 탄생과 성장, 쇠퇴를 인간의 욕망으로 설명했다. 인류는 생존의 원시적인 필요가 충족되면 도시를 건설하거나 기존의 도시를 정복했다. 도시 건설에는 경제적 보상이나 노동을 동원할 힘이 필요했는데 도시에 앞서 강력한 정치권력이 우선했던 이유다. 중국은 다양한 종류의 도시가 탄생할 토양이 풍부했다. 중국이라는 거대한 대륙을 설명하기에, ‘도시’만한 좋은 소재가 없다. 게다가 중국에 도시는 또 얼마나 많은가. 저자 신경진은 지난 3년 동안 중앙일보의 뉴스클립 코너를 빌려 ‘중국 도시 이야기’를 연재했다. 많은 독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고찰명 : 중국 도시 이야기]으로 펴내게 된 저자는 중국 전문가로서 자신의 모든 지식과 경험을 총동원해 새로이 25개 도시 이야기를 완성했다. 책은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시안, 상하이, 베이징, 뤄양 등 대표 도시부터 한국인들의 관심이 쉽게 닿지 못하는 우루무치, 쿤밍, 라싸 같은 내륙의 깊숙한 도시까지 빠짐없이 훑는다. ‘중국’이라는 하나의 이름으로 불리지만, 저마다 다른 이야기를 품고 있는 각 도시들의 이야기가 매우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5000년 중화문명을 이해하는 1장 고(顧)!
급변하는 현재의 중국을 살펴보는 2장 찰(察)!
미래 중국의 행보를 점쳐볼 수 있는 3장 명(明)!

중국을 알고자 하는 이들마다 접근법이 다를 것이다. 관심을 갖는 분야도 마찬가지다. 역사, 경제, 문화, 정치, 사회 등 알아야 할 것들은 많지만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그리고 또 이것들을 어떻게 해야 모두 섭렵할 수 있을지 막막하다. 이런 사람들에게 이 책 [고찰명]은 손쉬운 해결책이다. 중국의 25개 도시를 3장으로 나누어, 중국의 과거, 현재, 미래를 이해하는 발판으로 삼았다. 1장 ‘顧, 5000년 돌아보기’에서는 먼저 동양의 로마였던 시안을 필두로 중국의 5000년 역사를 되돌아볼 수 있는 도시들을 묶었다. 난징, 뤄양, 베이징, 항저우, 지난, 하얼빈, 창춘을 소개한다. 중국의 1인자 시진핑 주석은 중국공산당을 창당한 1921년으로부터 100년이 되는 2021년과 중화인민공화국을 건국한 1949년부터 100년이 되는 2049년 중국의 꿈을 이룩하겠다고 13억 중국인과 약속했다. 시진핑의 ‘두 개의 100년’을 읽을 수 있는 근대 도시들은 2장 ‘察, 100년 살펴보기’에 모았다. 우한, 창사, 톈진, 광저우, 충칭, 선양, 구이린, 하이커우, 홍콩으로, 신산한 근대 중국인들의 삶이 녹아 있는 현장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3장 ‘明, 20년 밝혀 보기’에서는 상하이, 선전, 다롄, 청두, 우루무치, 라싸, 쿤밍, 타이베이를 다루고 중국의 미래를 전망했다. 그 속에 중국인들이 그리는 미래 중국이 녹아 있다. 얼마 전 있었던 중국공산당 18기 중앙위원회 3차 전체회의(3중전회)에서 강조하는 미래 6대 국가급 신구 중 4곳(상하이 푸둥, 톈진 빈하이, 충칭 량장, 광저우 난사)이 포함된 도시가 이 책 2장과 3장에서 소개되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중국, 어디부터 가야 할까? 무엇을 봐야 할까?
머리로 이해하고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픈 이들을 위한 가이드북

"20년의 중국을 이해하려면 선전, 200년은 상하이,
500년은 베이징, 1000년은 카이펑, 3000년은 시안으로 가봐야 한다"
중국에 수많은 도시들이 있지만, 아직 한국인들이 찾는 곳은 거리상 가깝거나 익숙한 몇 개 도시에 한정되어 있는 듯하다. 만약 비즈니스, 역사 기행, 미식 여행, 쇼핑 투어 등 다양한 목적을 가지고 중국을 방문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는 이들이 있다면 이 책은 어느 도시가 자신의 방문 목적에 적합한 곳인지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도움을 줄 뿐 아니라 그전에는 미처 알지 못했던 새로운 도시를 발견하는 기쁨도 안길 것이다. 저자는 친절하게도 본문 말미에 각 도시에서 꼭 들러야 할 명소들도 빠짐없이 소개하고 있다. 이 책은 중국에 대한 충실한 해설서임과 동시에, 앞으로 중국 도시를 방문할 계획이 있는 독자들을 위한 실용적인 가이드북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교육신청
다운로드영역
결제영역
TOP

로그인

닫기